건백, PIS서 ‘세라비다’ 항균/소취 섬유 첫 공개

미국 환경청(EPA) 인증

리사이클소재로 멀티-친환경제품 출시

한국형 ESG 자원순환모델 제시



코로나 팬데믹을 계기로 라이프 사이클 전반에 걸쳐 소비에 대한 자기 성찰과 새로운 가치 추구는 물론, 자연과 인간의 상호 지속 가능한 생태 환경 조성이라는 메가 트렌드가 더욱 확장되고 있다.


글로벌 탄소중립·친환경 흐름에 적극 대응하고 있는 국내 리사이클 최장수기업 ㈜건백(대표 박경택)은 8월 24일부터 8월 26일까지 3일간 서울 코엑스에서 개최되는 ‘프리뷰 인 서울 2022(이하 PIS)’에 참가한다.


환경부 공식 우수 환경산업체로 지정된 ㈜건백과 협력업체들은 환상적인 협업 컬렉션 상품을 출시해 한국형 자원순환산업의 혁신모델인 ‘ecostar Loop Program’을 선보인다.


건백의 폐PET 재활용 친환경소재 ‘ecostar’로 생산된 협력업체들의 현수막, 타올, 양말, 장갑, 의류, 침구류, 고급양복원단 등 다양한 제품을 소개하고 지구환경을 지키는 가치소비를 위해 친환경 ESG 공동관을 구성한다.


글로벌 트렌드에 걸맞은 저탄소-친환경기업을 지향하는 국내 섬유패션 중소기업 7개사(보광아이앤티, 영신타월, 우시산, 캐치클라우드, 클래비스, 한광)가 참여한다.


특히, ㈜건백은 이번 PIS 2022를 통해 미네랄 복합물 및 천연세라믹으로 제조된 기능성 재활용 폴리에스테르 단섬유 ‘세라비다(CERAVIDA)’룰 새롭게 선보인다.


‘세라비다’는 국내 최초로 미국환경청(EPA) 인증을 받은 친환경 바이오 기술기업 지클로와 협업 하에 개발됐으며, 100% 천연 항균·소취제인 바이오물질을 함유한 천연항균 섬유로 주목되고 있다.


세라비다(CERAVIDA)는 기능과 용도에 따라 항균/소취기능에 초점을 둔 △프레쉬(Fresh), 신체회복기능에 초점을 둔 헬스케어소재 △리커버(Recover), 소재 보온성을 강조한 △히트(Heat), 냉각기능을 강화한 △쿨(Cool) 4가지로 구분된다.


주관기업인 (주)건백의 박경택 대표는 “에코스타 친환경 ESG테마 공동관의 운영을 계기로 다양한 업종의 기업들이 협력과 상생의 문화를 정착시키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이번 테마관 운영을 통해 리사이클 섬유 소재의 안정성을 기반으로 용도 및 활용에 새로운 방향성을 제시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김진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