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경북TP, 미래차 부품산업 전환 생태계 기반구축사업 최종 선정


2028년까지 총 300억 투입, 관련 기업 기술개발·해외진출 지원




국내외 환경 규제 대응을 위한 ‘친환경 경량소재 적용 미래차 부품 산업 전환 생태계 기반구축사업’ 최종 선정

     

(재)경북테크노파크(원장 하인성)는 지난 19일 산업통상자원부가 주관하는 ‘친환경 경량소재 적용 미래차 부품산업 전환 생태계 기반구축사업’에 최종 선정돼 오는 2028년까지 국비 150억 포함 총사업비 300억 원을 확보했다.

     

경북테크노파크 담당자는 “최근 강화되고 있는 국내·외 환경규제에 대응하고 재활용 소재의 성공적인 적용을 통해 지역 미래차 부품 기업의 해외 진출 교두보를 마련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친환경 경량소재 적용 미래차 부품산업 전환 생태계 기반구축사업은 김천시 어모면 다남리에 ▲미래차 부품 친환경 소재 전환지원 센터 구축 ▲소재 물성 평가 및 신뢰성 시험 장비 12종 구축 ▲재활용 소재 적용 부품 설계 및 해석 데이터 DB구축 ▲신뢰성 확보를 위한 시험평가기준 확립 등으로 구성돼 있으며, 관련 기업체에 기술개발 및 해외진출을 지원할 계획이다.

     

경북테크노파크는 본격적 사업추진을 위해 우선, 재활용 소재의 분석 및 물성 확보, 신뢰성 평가기준 확립, 소재와 부품단위 시험 평가 장비 구축 및 활용, 전문 인력 확보로 사업의 완성도를 높일 방침이다.

     

또한 해외 수출을 위한 지역 네트워크를 확보해 지역 기업의 해외 진출을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경북테크노파크 하인성 원장은 “순환경제의 활성화를 위해 미래차 부품에 재활용 소재의 적용 수요는 더욱 증가할 것”이라며, “이번 사업의 선정을 통해 지역 기업의 재활용 소재 적용 기술을 고도화하고, 유럽 시장의 수출 기준에 부합하는 글로벌 강소기업을 육성하는 돌파구가 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