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경상북도·구미시 내 방위산업 육성을 위한 세미나 개최


‘방위산업 기술 고도화 및 사업화 지원사업’ 성과보고 진행







(재)경북테크노파크(경북TP, 원장 하인성)는 지난 11월 28일, 구미 금오산 호텔에서 ‘경북 방위산업 육성방안 세미나 및 수혜기업 성과보고회’를 개최했다.

     

방위산업 생태계 조성을 위해 경북TP가 주최한 이번 행사에서는 방위사업청, 경상북도, 구미시, LIG넥스원, 국방용 로봇과 드론, 국방 섬유, 국방 안전 장비, 국방 ICT 기반의 기업을 포함한 4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먼저, LIG넥스원(C4 SITAR 생산본부) 하주석 실장의 ‘방위산업 국내 동향 및 국산 부품화 전략 방안’ 주제발표와 방위사업청 이승규 육군 중령(방위산업 진흥국 방위산업 기술 고도화 지원과)의 ‘방위사업 정책 및 방산 육성제도’에 대한 세미나가 마련됐다.

     

이어 ‘경북 방위산업 기술 고도화 및 사업화 지원사업’의 업무보고와 수혜기업들의 주요성과 보고 순서로 진행됐으며, 경북·구미 방위산업 육성과 산·학·연·관·군의 역할에 대한 다양한 논의가 이어졌다.

     

올해 4월 경북·구미 방산 혁신클러스터 사업이 선정된 후 지역의 산·학·연·관·군이 한자리에 모여 경상북도·구미시 내 방위산업 육성을 위한 역할 확립 및 추진방향 도출을 모색하는 자리였다.

     

또, 지역의 방산 대표기업인 LIG넥스원과 방위산업으로 전환이 가능한 기업들이 함께해 방위산업 육성 정책 및 제도를 공유하는 한편, 심도 있는 질의응답 시간도 가졌다.

     

경북TP 하인성 원장은 “올해 경북·구미 방산 혁신클러스터 사업 선정으로 지역 내 방위산업 육성이 경상북도의 확실한 신성장동력이 될 수 있도록 관심을 가질 것”이라며, “방위산업의 특성상 지자체 노력만으로는 한계가 있어 방사청, 지자체, 방산 대기업 간의 유기적인 협력체계를 구축해 나갈 수 있도록 신경 쓸 것”이라고 전했다.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