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대구섬유박물관, 점자리플릿, 수어해설 영상 갖춰


문화 소외 시·청각장애인 편의 개선, 관람장벽 낮춰 
































     

대구섬유박물관(관장 박미연)은 시·청각장애인의 박물관 관람 편의를 돕기 위해 ‘점자리플릿’과 ‘수어해설영상’을 제작했다.

     

박물관은 시각장애인을 위해 시설 안내와 전시물 해설 점자리플릿 비치와 함께, 전시실 곳곳에 점자 명패를 부착해 시각장애인의 관람 편의를 개선했다.

     

또, 청각장애인을 위해 주요 전시물에 큐알(QR) 코드를 부착, 수어해설 영상을 볼 수 있도록 했다.

     

수어해설 영상은 홈페이지 ‘온라인(VR)박물관’에서도 시청이 가능해 박물관을 방문하지 않아도 전시해설 영상을 감상할 수 있다.

     

이는 2023년 문화체육관광부가 주관하고 한국시각장애인도서관협의회, ㈜초콜릿커뮤니케이션이 운영하는 ‘점역·교정 지원사업’과 ‘전시정보 수어해설 영상제작 지원사업’ 추진에 따른 성과물이다.

     

대구섬유박물관 문재은 학예연구사는 ‘점자리플릿 및 수어해설 영상은 시·청각장애인들에게 친절한 문화경험을 제공함과 동시에 다른 관람객에는 문화소외계층에 대한 긍정적 인식 전환의 기회가 될 수 있다’고 하며, ‘앞으로도 다양한 배리어프리 지원 사업을 발굴하고 만질 수 있는 전시물 제작 등 관람객 친화적 전시문화를 구축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한편, 대구섬유박물관은 지난해 시공간 제약 없이 언제, 어디서나 박물관 전시를 관람할 수 있는 ‘스마트 대구섬유박물관 구축사업’을 진행해 온라인(VR)박물관, 모바일 도슨트, 소장유물 DB작업, 실감콘텐츠 ‘패션정원’을 조성했다.


문 의 : 053-980-1032


Comentário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