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펙스코(FXCO) - ‘리메이커스(Re: Makers)’ 전시행사 개최

5월 14일부터 6월 19일까지 펙스코몰 ‘컬러풀 엑스(Colorful X)’에서

폐기되는 섬유소재를 변화시키는 새활용(업사이클) 브랜드가 한 곳에

대구 펙스코(FXCO)는 새활용(업사이클) 디자인 브랜드를 소개하는 ‘리메이커스(Re: Makers)’ 전시행사를 5월 14일부터 6월 19일까지 펙스코몰(북구 엑스코로 3) 전시공간 ‘컬러풀 엑스(Colorful X)’에서 개최한다.


새활용(업사이클)은 쓸모를 다해 버려지는 소재나 제품에 기능과 미적 요소를 더해 새로운 가치를 담아 새 제품으로 재탄생시키는 것으로 재활용의 차원을 넘어 환경을 살리는 문화이자 운동이다.


주관사인 펙스코사업단은 지속가능한 패션을 대중화하는 데 기여하고자 두 번째 전시회를 기획했다.


작년 11월 컬러풀 엑스에서 개최된 첫 전시는 패션브랜드 ‘슬로우무브’ 브랜드와 계명대학교 패션디자인학과·산업디자인학과가 함께 지속 가능한 패션을 아트작품으로 제안했다.


​펙스코의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한 행보인 ‘리메이커스’ 전시는 섬유자원을 창조적으로 재해석하고 재활용한 업사이클 디자인 제품을 한 곳에 모아 대구시민이 함께 생각하고 공유하는 업사이클링 페스티벌이다.


​참여하는 브랜드는 30개 내외로 일상에서 흔히 접하는 데님, 가죽, 면 종류의 섬유 외에 패러글라이딩, 커피자루, 현수막, 웨딩드레스 등 독특한 폐원단을 새활용한 제품을 선보이며, 현재 온·오프라인에서 활발히 판매 중이다.


​이 외에 폐타이어, 폐플라스틱, 장난감 등 기타 자원을 신발, 액세서리, 생활용품으로 새활용한 브랜드도 소개한다.


전시장 1층은 업사이클 편집숍과 체험 공간으로 구성해 제품 소개·판매와 함께 매주 주말에는 업사이클 제품을 직접 만들어보는 클래스를 운영할 예정으로 6월 12일까지 계속된다.


​전시장 2층은 업사이클링의 개념과 트렌드를 설명하고 전시관과 업사이클 메이커들을 더 깊이 있게 만나볼 수 있는 브랜드관으로 구성되며, 전시장 곳곳에서는 업사이클 아트작품도 전시될 예정이다.


또한, ㈜모라비안앤코 펙스코사업단(단장 신경종)과 (사)한국업사이클디자인협회(회장 김미경)는 지난 4월 18일까지 ‘업사이클링 제품디자인 공모전’을 실시하고 최종 우수작은 ‘리메이커스’ 전시 공간에 공개할 예정이다.


​천종관 대구시 섬유패션과장은 “일상에서 쉽게 버려지는 물건을 새로운 존재로 탄생시키는 메이커스를 통해 자원활용의 무한한 세계를 경험해보기를 바라며, 유치원, 초중고 학교 등 효율적인 실험의 장이 될 수 있도록 많은 참여와 관심을 가져주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