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레이첨단소재 첨가제 없는 보풀개선 마스크용 부직포 개발

소재 복합 기술을 적용

피부자극을 최소화하여

건강과 사용 편의 개선




도레이첨단소재(사장 전해상)가 국내에서 최초로 첨가제가 없고 보풀 문제를 획기적으로 개선한 마스크 안감용 바이코(Bico) 부직포를 개발했다.


바이코 부직포는 도레이첨단소재의 독자적인 소재 복합 기술을 적용한 제품으로, 피부 접촉시 발생할 수 있는 보풀을 줄여 장시간 착용해도 부드러운 착용감을 유지하고 피부자극을 최소화하여 소비자의 건강과 사용 편의를 크게 개선할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도레이첨단소재의 바이코 부직포는 식품의약안전처가 지난해 신설한 마스크용 부직포 기준 규격에 부합한 제품으로 이를 신규 마스크에 적용할 경우 허가제가 아닌 신고제로 보건용 마스크의 제조가 가능하다.


이에 따라 마스크 제조사는 신제품 출시에 소요되는 심사 기간을 기존의 허가제 대비 1개월 이상 단축할 수 있어 다양한 제품을 신속하게 공급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시장 경쟁력도 높일 수 있게 되었다.


부직포 아시아 1위의 도레이첨단소재는 국민 안전이 최우선이라는 방침으로, 코로나 팬데믹 초기에 마스크 핵심소재인 MB필터를 대량 공급해 마스크 수급 안정화는 물론 국민 건강에 기여한 바 있다.


또한 겉감, 필터, 안감이 하나로 복합화 된 정전SMS 부직포로 마스크 생산 속도를 5배나 높였으며 컬러 마스크, 비말차단 마스크 등 국민의 건강과 안전, 위생에 기여할 수 있는 혁신 기술 및 제품 개발을 통해 ESG 경영의 한 축인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강화해 나가고 있다.


바이코 부직포는 폴리프로필렌과 폴리에틸렌 두 원료를 혼합 방사하여 만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