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호복 통기성필름 개발로 코로나 위기대응


㈜한스인테크

경북테크노파크 중소기업 고부가가치

전환육성 지원사업에서 가시적 성과




㈜한스인테크(대표 한명동)는 (재)경북테크노파크(원장 하인성) 첨단메디컬융합섬유센터와 ‘2020년 영천시 중소기업 고부가가치 전환육성 지원 연구개발사업’을 통해 보호복에 적용되는 통기성 필름 제조 공정기술을 개발해 가시적 성과를 나타내고 있다.


유아용 기저귀 통기성 필름 제조업체인 ㈜한스인테크(대표 한명동)는 저출산으로 인한 매출감소의 새로운 돌파구 마련이 필요했다.


특히, 코로나19로 수요가 증대된 방역 보호복에 적용 가능한 통기성 필름의 제조공정기술 개발을 통한 고부가가치화가 절실했다.


2016년 3월, 경북테크노파크와 MOU를 체결 및 첨단메디컬융합섬유센터 내 입주를 시작으로 지속적인 업무 협력관계를 유지해 온 가운데 경북테크노파크와의 공동연구 추진은 주효했으며, 즉각적인 대응이 빛을 발휘했다.


㈜한스인테크 한명동 대표이사는 “경북테크노파크와의 공동 연구개발을 통해 개발된 통기성 필름을 적용한 보호복 원단 관련 매출액이 지난해 2분기 이후 40억원을 넘었다”며, “코로나19 위기에도 신규시장 진출을 통해 매출액 상승으로 이어질 수 있게 된 원동력이 경북테크노파크와의 공동연구개발을 통한 고부가가치화였다”며, 앞으로도 테크노파크와의 지속적인 업무협업 의사를 밝혔다.


경북테크노파크 하인성 원장은 “코로나19 위기 대응을 위한 지속적 업무협력 체계를 유지하고 지역기업의 품목전환, 고부가가치화는 물론이고, 시제품제작에서 인증, 판로개척까지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경북테크노파크는 영천시와 함께 “영천시 중소기업 고부가가치 전환육성 지원사업”을 추진 중에 있으며, 경북테크노파크 첨단메디컬융합섬유센터, 경량신소재융합기술센터가 참여해 영천지역 기업의 고부가가치화를 위한 기업지원에 나서고 있다.


㈜한스인테크는 위생용 필름, 산업용 특수원단, 농업용 특수원단 제조를 주력으로 2005년 설립됐으며, ㈜한스케미칼, ㈜한스고산, ㈜한스비나 등의 계열사를 두고 있다.


2005년 국내 최초로 통기성 필름(특허)을 개발, 2012년 2천만불 수출탑, 2017년 중소기업인대회 대통령 표창 등 견실한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으며, 유한킴벌리, 킴벌리-클락, LG유니참, 깨끗한나라, TCL 등을 주요 거래선으로 지난해 423억의 매출을 기록했다.


<김진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