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부여군 ‘비건섬유 소재 실증 테스트 베드 구축 사업’에 국도비 74억원 확보

2027년까지 부여군 규암면 아름마을 내 비건레더용 테스트베드가 구축




부여군이 충남도, 한국섬유개발연구원과 함께 산업통상자원부 주관 ‘바이오매스 기반 비건레더 개발 및 실증 클러스터 구축 사업(기반구축)’ 공모에 선정되어 74억 원의 국도비를 확보했다.

     

해당 사업은 바이오매스 기반 신소재 비건레더 핵심기술 개발과 실증기반을 구축하는 사업으로 2024년 4월부터 2027년 말까지 부여군 규암면 아름마을 내 비건레더용 소재 실증 테스트베드가 구축된다.

     

이를 통해 버섯 폐배지와 바이오매스 기반 원료를 활용하여 ▲부직포 기재, ▲열가소성 필름, ▲시트 복합 성형, ▲소재 품질 인증 및 특성 분석 등을 지원한다.

     

 

최근 피혁제품과 합성피혁을 바이오 소재 기반 비건레더로 대체하고자 하는 움직임 중 하나로 비건 패션이 급성장하고 있다.

     

미국, 유럽 등 선진국에서는 미래자원 고갈 및 각종 환경오염이 발생하지 않는 바이오 기반 소재를 적용한 다양한 연구가 활발하게 진행 중이다.

     

국내에서는 스타트업 수준으로 개발이 진행되고 있으며 관련 연구소나 대학을 중심으로 연구가 이루어지고 있지만, 거대시장 형성을 위해서는 ‘비건레더 전용 연구개발 플랫폼 구축’을 통한 선도적인 연구개발이 필요한 상황이다.

     

연구개발은 각종 농업부산물이나 버섯 균사체 등을 활용해 비건레더 제품의 물리적 특성을 향상시키는 기술개발과 폐자원 재자원화 공정 및 섬유화 기술 확보가 핵심이다.

     

부여군은 본 사업을 시작으로 바이오산업 육성 기본계획을 수립하고 부여일반산업단지 등 관내 여러 산업단지에 바이오 기업들을 육성·유치할 예정이다.

     

박정현 부여군수는 “민선 7기부터 바이오 거점을 만들기 위한 노력이 드디어 결실을 맺었다. 백제고도라는 역사적 자부심과 더불어 사람들이 살아갈 수 있는 산업 육성에 단초를 마련하게 되었다”며, “청정 지역인 우리 군과 비건레더 산업이 함께 성장하는 모범적인 모델을 만들도록 앞으로도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부여군은 양송이버섯 지역특화발전특구로서 2023년 기준 양송이버섯 5,146톤, 표고버섯 1,767톤을 생산해 전국 점유율 각각 57.2%, 7.9%로 국내 1위다.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