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비엘알(BLR), 2024 F/W 서울패션위크 성료


리복과 콜라보, 풍부한 구성과 메시지 전달




▶사진제공 : BLR (비엘알)



비엘알(BLR: 대표 권봉석)은 지난 4일, 성수동 에스팩토리에서 개최된 2024 F/W 서울패션위크를 통해 데님의 심미적 아름다움에서 한층 깊이를 더한 컬렉션 무대를 선보였다.


비엘알은 ‘Bluer Lives in the Rough’의 약자로 데님의 아카이브에 거칠고 불투명한 무드를 제시하는 데님 베이스 브랜드로 지난 첫 번째 서울패션위크 참여 후 주목받고 있다.


권봉석 디자이너는 ‘조용한 폭동: 자본주의’ 컨셉의 컬렉션 무대를 통해 “BLR을 운영하며 이제는 큰 책임감으로 회사를 성장시키는 나에게 있어 매 시즌 나의 예술 철학과 소비자의 니즈 사이의 그 어딘가를 찾는 고민은 점점 깊어졌다. 이제는 내 삶 깊숙이 확대되어 주변을 덮은 성장에 대한 기대감과 불안감은 결국 새로운 나만의 자본주의를 만들어 보이지 않던 정답을 점점 더 정확히 보이게 만들어 보이고자 했다”고 설명했다.


데님, 코튼, 가죽, 나일론, 울 등의 소재에 톤 다운된 컬러 무드에 편안한 실루엣을 선보였으며, 스포츠브랜드 리복과 콜라보를 시도하는 등 작품의 완성도와 아이덴티티를 끌어올렸다.


폐타이어, 세컨 핸드 등 리사이클링 제품을 활용해 윈드브레이커, 패딩, 트레이닝 팬츠와 신발 등 다양하게 리폼한 작품들을 선보이는 등 브랜드의 본질을 확고히 하는 무대가 됐다.


컬렉션에는 방송인 전현무, 쿤디판다, VAPO(허원혁)과 가수 KARD (전소민, 전지우), AOA 초아, 황보, SES 바다, 문종업, 저스트비 (전도염, 이건우, 배인), 소디엑(렉스, 씽, 웨인), 댄스그룹 마네퀸 등 다수의 국내·외 바이어와 셀럽, 패션 인플루언서 등 많은 인원들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한편, 비엘알은 아카이브 아이템부터 이번 시즌 컬렉션 작품과 리복 슈즈와의 콜라보 작품까지, 3월15일부터 10일간 갤러리아 2층 상행선 방향에서 진행되는 팝업 스토어를 통해 순차적으로 선보일 예정이다.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