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섬유업계 친환경·지속가능 순환경제로의 전환 구심체 가동


‘섬유산업의 지속가능 순환경제(SCT) 포럼’ 출범

제도개선, 순환생태계, 탄소중립, 에코디자인 4개 분과 운영




▶포럼 구성안




산업통상자원부(이하 산업부)는 지난 12월 19일, 섬유패션 업계의 지속가능 순환경제로의 전환을 위한 산학연 논의체인 ‘섬유산업의 지속가능 순환경제 포럼(SCT:Sustainability and Circularity in Textiles)’을 공식 발족하고 운영에 들어간다.

     

섬유센터 대회의실에서 열린 출범식에서는 스트림별(방직, 화섬, 직물, 염색, 의류패션 등) 주요 업체·연구원·학계·정부 등 각계 전문가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글로벌 섬유패션산업은 유럽연합(EU)을 중심으로 한 섬유산업 선도국의 친환경 규제와 나이키, ZARA, H&M 등 글로벌 기업들의 친환경 소재를 사용한 제품 납품 요구 등 지속가능 순환경제로의 대전환 흐름에 직면해 있다.

     

이에 수출 의존도가 높은 국내 섬유패션업계로서는 변화하는 세계 섬유패션시장 참여는 물론 글로벌 경쟁력을 유지하기 위한 적극적 대응이 요구되고 있다.

     

그러나 그간 개별 기업 차원의 순환경제 전환 노력은 있어 왔으나, 섬유패션 업계 전체를 견인해 지속가능 순환경제로의 전환을 추진하는 사회적 구심체가 없었다.

     

이에 섬유패션 업계에서는 산학연이 함께 참여하는 포럼을 발족해 향후 섬유패션업계의 지속가능 순환경제로의 전환을 위한 과제를 발굴하는 한편, 그 추진 방안을 집중 논의해 해결책을 제시할 예정이다.

     

이번에 발족하는 포럼은 한국섬유산업연합회에서 간사를 맡아 민간 자율 방식으로 구성·운영하면서 제도개선 사항 및 이행 과제 발굴, 시범사업 추진 등 역할을 할 계획이다.

     

포럼에서는 ❶제도개선, ❷순환생태계, ❸탄소중립, ❹에코디자인 등 4개 분과위원회를 운영하며, 기업, 연구소, 학계, 섬유산업 스트림별 협회 등에서 100여 명이 참여한다.

     

이용필 첨단산업정책관은 이날 포럼 출범식에서 “글로벌 섬유패션 산업이 지속가능한 순환경제 구조로 빠르게 전환되는 가운데, 우리 기업들의 대응 역량을 하나로 모으고 이행 과제를 논의해 실행하는 구심체로 포럼이 자리매김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포럼 운영 주체들과 긴밀히 소통해 제언을 정책에 반영하고 섬유 업계의 노력을 뒷받침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섬유산업의 지속가능 순환경제(SCT) 포럼」운영 계획(안)

     

□ 추진 배경

 

ㅇ EU를 중심으로 한 섬유산업 선도국 및 나이키 등 글로벌 기업들의 지속가능 순환경제로의 대전환 흐름에 우리 섬유산업의 대응 시급

     

* 파리 기후변화협약(‘15년)이후 국가별 net-zero 추진, EU 지속가능 순환섬유 전략(’22년)

* 글로벌 패션기업(H&M, ZARA, 아디다스 등)이 지속가능 소재를 활용한 납품 요구

     

 ⇒ 섬유패션산업의 지속가능 순환경제로의 대전환을 준비하는 역량을 결집하고, 이행과제 발굴 등을 논의하는 민간중심의 포럼 운영

     

□ 포럼 운영 방안

 

ㅇ (활동) 순환경제로의 전환 주체인 섬유업계 중심으로 포럼 구성 → 과제(제도, 사업) 발굴 → 민간 또는 민관합동 시범사업 등 추진

  

ㅇ (구성) 업계 공동체인 섬산련 중심으로 포럼 의장(섬산련 회장) 및 사무국을 맡아서 분과위원회(4개) 활동 등 포럼 운영을 지원

 

     

□ 주요 활동 내용

 

① (제도 개선) 자연유래‧리사이클‧자연분해 등 친환경 섬유 기술 조사, 자원순환 제품 품질 표준화 및 시험인증 기준 마련 등

 

② (순환생태계 구축) 폐섬유 재활용 등 순환시스템 설계, 순환형(폐의류→원사→직물→의류) 제품화 시범사업 추진 등

 

③ (섬유제조 저탄소화) 섬유 생산현장의 탄소 배출량 평가‧검증 체계 마련, 에너지‧탄소 저감형 제조공정으로 전환 지원 등

 

④ (에코디자인 확산) 제품 생산이력 확인 시스템(DPP*) 시범사업, 친환경 섬유제품 설계‧제조‧공급 가이드라인 수립 등

* Digital Product Passport: 디지털 제품 여권 (EU는 ‘25년 표준제정, ’28년 시행 예정)

     



Commenti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