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세상에 없던 친환경·생분해 PLA 소재 가방 브랜드 ‘BBX PLAYER’

스타일과 환경, 위생건강 동시에 만족시킨 슬링 & 배럴 백 론칭해

㈜BBX x ㈜롬팩 x ㈜코레쉬텍 콜라보, 지속가능·친환경 첫 미션 수행


▶(주)롬팩의 박계현 대표



지구환경과 지속가능성에 방점을 둔 생태환경 조성이 글로벌 마켓에서 전방위로 확산되고 있다.

이런 가운데, 지난해 8월, 친환경·생분해 PLA 소재를 채택한 가방 브랜드 ‘BBX PLAYER’가 ‘와디즈’를 통해 론칭 소식을 알려 주목받았다.


‘BBX PLAYER’ 가방 브랜드 론칭은 생분해 PLA 소재전문기업 ㈜코레쉬텍(대표 안홍태)과 디자인 전문기업 ㈜롬팩(대표 박계현), 친환경 기획 전문기업 ㈜BBX(대표 박진석)의 콜라보를 기반으로 추진된 ‘BBX PLAYER 프로젝트’의 결과물이다.


국내 최초로 생분해 PLA로 만든 ‘BBX PLAYER’의 공식 론칭에는 ㈜롬팩의 박계현 대표가 총괄 디렉터를 맡았다.


디자이너 19년 차 박계현 대표가 설립한 ㈜롬팩(www.rompack.co.kr )은 현대인의 스마트 라이프를 투영한 ‘토크돌즈(Talk Dolls)’ 캐릭터 기반의 굿즈, 멀티미디어, 아트콜라보레이션, 일러스트레이션 등을 콘텐츠를 키워드로 영역을 확대하고 있다.


㈜BBX(www.bbxplayer.com )는 ‘넷-제로(NET-ZERO)’를 위한 캠페인과 지속 가능한 환경개선을 미션으로 PLA 소재 바탕의 친환경 프리미엄 제품을 개발한다.


‘Beyond Bio x Collabo’를 지향하는 ‘BBX’는 개인이 참여 가능한 ESG 실천 캠페인을 위해 ‘NEW GREEN 라이프 스타일’과 친환경 소비를 이끄는 다양한 콜라보를 제안하는 기업이다.



지속 가능한 첫 미션으로 진행된 ‘BBX PLAYER’ 프로젝트.


기획에서 하이퀄리티의 생분해 PLA(Poly Lactic Acid) 원사(써큐론:CircuLon)·원단 및 가공에 이르는 일련의 소재생산 및 봉제 과정을 국내에서 진행해 품질력과 신뢰성을 더했다.


스테디한 디자인과 트랜디한 뉴트로 감성 컨셉의 두 가지 컬러로 출시된 슬링 & 배럴 백은 스타일과 환경, 착용감을 고려해 디자인에 반영했으며, 바캉스, 운동, 나들이용 등 멀티 스타일링이 가능하다.


BBX PLAYER의 자유분방함과 스포티 무드를 연출하기 위해 다양한 생활소품에 적용되는 메쉬소재를 채택했으며, 258g 초경량에 버클을 비롯 뛰어난 디테일, 메인백과 미니 포켓백&포터블백을 별도로 구성·장착해 데일리 소품의 완벽한 수납력을 자랑한다.


특히, 활동성을 강조한 슬링백과 함께 데일리 백으로도 충분히 활용할 수 있도록 디자인한 배럴백을 출시하는 한편, 환경과 스타일을 강조한 다양한 키-스타일링을 제시해 좋은 반응을 얻었다.


‘BBX PLAYER’는 PLA 소재 채택을 통해 제조공정에서 이산화탄소의 배출 총량 저감은 물론, 소각시 유해물질 불검출과 미세플라스틱 발생 우려가 없으며, PLA 섬유소재 자체의 항균성 99.9% 발현 등으로 스타일과 환경, 위생건강을 동시에 만족시킬 수 있도록 했다.


㈜롬팩의 박계현 대표는 “BBX PLAYER 프로젝트는 PLA를 알리고, 사용하고, PLAY하는 첫 미션으로 지구환경과 지속가능성을 향한 유의미한 행보였다”며, “서포터인 동시에 BBX PLAYER들과 함께 만들어 가는 두 번째 프로젝트를 위한 기획과 제품개발에 집중하고 있다. 많은 관심과 고견을 기다린다”고 전했다.


한편, ㈜롬팩 박계현 대표는 지난 ‘제59회 무역의 날’을 맞아 1백만불 수출탑과 산업부 장관상을 수상했다.


‘토크돌즈(TALK DOLS)’의 차별화된 캐릭터 디자인을 접목시킨 패션마스크와 KF94 마스크 제품을 수출하는 등 국내시장과 해외시장을 동시에 공략하는 투-트랙 대응 행보를 보이고 있다.


또, IT산업 생태계 발전을 위해 노력해온 IT여성 기업을 격려하고 S/W사업 발전에 기여한 유공자를 포상하는 ‘제1회 IT여성기업인의 날’ 행사에서 국내 ICT 발전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여성가족부 장관 표창을 수상했다.


<김진일 기자>


관련사 홈페이지 바로가기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