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세컨드 아르무아', 2024 F/W 서울패션위크 무대


‘성숙’ 주제, 지속가능한 럭셔리 새로운 표준 제시




▶사진제공 : 세컨드아르무아 서울패션위크 2024 F/W



소비자들에게 뛰어난 착용감과 세련된 아이템으로 높은 만족을 선사하고 있는 디자이너 브랜드 세컨드 아르무아(02 ARMOIRE)가 2월 4일, 성수동 에스팩토리에서 서울패션위크 2024 F/W 컬렉션을 선보였다.


유수민 디자이너가 전개하는 세컨드 아르무아는 ‘당신의 두 번째 옷장’을 의미하며, 럭셔리한 ‘지속가능 패션(Sustainability Fashion)’ 철학을 기반으로 현명한 현대 여성들을 위해 깨어있는 브랜드로 성장하고 있다.


매 시즌 시그니처 아이템을 개발하고 최상의 퀄리티를 제안해 브랜드의 이미지를 지속적으로 강화하고 있다.


이번 F/W 컬렉션에서는 열정과 권태의 시기를 반복적으로 부딪히며 맞이하는 ‘성숙’이라는 인생의 구간을 클래식으로 회귀하는 주제로 구성했다.


유수민 대표는 “우리가 해야 하는 것은 다시 처음으로 돌아가는 것임을 세컨드 아르무아만의 시선으로 새롭게 창작했다”고 설명했다.


컬렉션은 클래식한 디자인과 모던한 감각의 조화를 통해 새로움을 찾으려는 시도와 처음으로 돌아가는 과정을 강조했다.


겨울을 대표하는 기본 소재인 울과 실크, 헤링본 조직을 사용한 셋업 룩을 시작으로 코듀로이, 데님 그리고 퍼 아우터의 믹스 앤 매치로 아이코닉 룩의 새로운 브랜드 이미지를 표현했다.


한편, 세컨드 아르무아는 지속가능한 패션과 동물복지 실천을 위해 에코퍼와 페이크 퍼 제품을 판매해 동물보호에 기여하고 있으며, 럭셔리한 패션을 통해 심미적 아름다움을 추구한다는 철학을 고수하고 있다.

     


Commenti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