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소재기업과 패션기업 공존 모색하는 ‘2024 직물과 패션의 만남전’ 개최


3월 13일, 소재기업 5개사와 패션기업 3개사 콜라보레이션 패션쇼 진행







대구광역시가 주최하고 대구경북패션사업협동조합(이사장 정순식)이 주관하는 ‘2024 직물과패션의만남전’이 오는 3월 13일(수) 대구 산격동에 위치한 패션디자인개발지원센터(구, 한국패션센터) 2층 대공연장에서 그 화려한 막을 올린다.

     

직물과패션의만남전은 대구국제섬유박람회(PID)를 방문하는 국내·외 바이어, 프레스 및 관계자를 대상으로 지역 소재의 부가가치성 및 개발 신소재 패션의류 완제품의 우수성을 동시에 제시하는 패션쇼이다.

     

이번 행사는 한국섬유마케팅센터(이사장 강영광)와 협업해 패션업체와 소재업체의 특색을 고려한 1:2 매칭으로 소재기업에서 개발한 신소재를 활용해 지역 패션디자이너의 스타일과 최신 트렌드를 독창적인 디자인으로 가미시킨 완제품으로 제작, 섬유+패션 연계를 통해 플랫폼의 시너지 확대를 시도한다.

     

직물과패션의만남전은 대구국제섬유박람회(PID) 행사와 동시 개최되며, PID 개막 첫날인 3. 13(수) 1일간 총 2회의 패션쇼를 개최할 예정이다.

     

개막 첫날, 13시 30분 이노센스(디자이너 천상두)와 소재기업 백산자카드(주)(대표 이정근), ㈜나인플러스(대표 이성구)가 연계한 오프닝 단독쇼를 시작으로 15시 30분 화화호호(디자이너 김도윤)와 소재기업 ㈜나인플러스, 알앤디텍스타일(주)(대표 강영광), 보니따연수(디자이너 이윤정)와 소재기업 ㈜영원코포레이션(대표 김희진), ㈜티엘(대표 박규정)이 연계한 연합 패션쇼가 진행될 예정이다.





이노센스(INNOCENCE)는 ‘지나간 시간’을 주제로 패치워크를 활용한 고급스러운 클래식과 심플함으로 복고풍을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무대를 선보인다.




화화호호는 ‘K-모티브로 바라고 보다’를 주제로 동양적 감성과 생동감을 더한 비비드 오방색으로 전통을 재해석한 유니크한 스타일 표현한다.




보니따 연수는 ‘여성과 자유로움의 조화’를 주제로 여성만의 러블리함과 자유로움을 입체적 스타일의 의상을 선보인다.


패션쇼 당일 PID 전시장에서는 패션쇼에 선보인 의상 및 사용된 신소재를 관람·상담할 수 있는 홍보부스를 별도로 구성하며, 4시 30분에는 전시장 내 세미나장에서 플로어쇼도 진행된다.

     

대구경북패션사업협동조합 정순식 이사장은 “대구 소재기업에서 개발한 신소재를 활용, 패션디자이너와 Co-Work을 통해 패션의류 완제품을 개발, 개발 신소재의 고부가가치화 기여 및 지역 패션업계와의 연계 활성화로 융합 비즈니스 구현을 통한 동반성장을 도모할 계획”이며, “이를 국내·외 전시회 및 뉴욕 바이어 초청 기획전을 통한 홍보로 활용해 지역패션소재의 판로개척에 기여하는 기회가 됐으면 한다”고 밝혔다.

     

<김진일 기자>

留言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