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재)경북테크노파크, ‘영천 1인 미디어 스튜디오 및 크리에이터 육성사업’ 성과보고회


지역 문화·관광 홍보 및 기업홍보 콘텐츠 제작 연계, 로컬 크리에이터 성장·지원





(재)경북테크노파크(이하 ‘경북TP’)는 지난 11월 23일, 경상북도와 영천시가 주최하고 경북TP가 주관하는 ‘영천 1인 미디어 스튜디오 운영 및 크리에이터 육성사업’ 성과보고회를 개최했다.

이번 성과보고회는 ‘영천 1인 미디어 스튜디오 운영 및 크리에이터 육성사업’의 성과를 공유하고, 지역 내 미디어 산업 활성화와 크리에이터 육성을 위해 다양한 의견을 나누는 자리로 마련됐다.

성과보고회는 △수료식 △우수교육생 시상식 △미디어 크리에이터 교육생들이 직접 제작한 지역 문화·관광 활성화를 위한 홍보 영상 및 기업 브랜디드 콘텐츠 영상 등 발표로 진행됐다.

‘영천 1인 미디어 스튜디오 운영 및 크리에이터 육성사업’은 2021년부터 3년 동안 지방비 6억원(연 2억원)을 투입해 전문교육, 현장학습, 체험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했다.

이를 통해 올해도 교육 수료생 184명(기본과정 82명, 심화과정 70명, 고급과정 12명, 특별반 20명), 체험교육 180명(주말체험 79명, 미디어 스쿨 101명), 기업홍보 브랜디드 콘텐츠 제작지원 3건(영풍축산영농조합법인, (주)한결테크닉스, 홀텍) 등 주목할 만한 성과를 달성했다.

특히, 올해는 ‘영천 청년 특별반’을 개설해 영천 청년 및 기업 근로자들의 프로그램 접근성과 참여 기회를 높였다.

또, 주말에는 어린이 미디어 스쿨 및 할로윈 가상스튜디오 체험교육 등을 진행해 지역의 꿈나무들에게도 미디어 산업에 대한 이해를 높일 수 있도록 지속적인 교육 실시해 지역 미디어 산업의 활성화 및 성장을 도모했다.

경북TP 하인성 원장은 “새로운 직업으로 자리잡고 있는 크리에이터를 꿈꾸는 사람들에게 영천 크리에이터 스튜디오가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경북TP는 지역의 크리에이터 육성과 미디어 산업 활성화를 위해 다양한 지원을 제공할 계획이며, 크리에이터들의 성장과 발전을 위해 함께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