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지속가능패션이니셔티브 ‘2023년 섬유패션 ESG 10대 뉴스’ 선정해


‘서울컬렉션에 친환경 디자이너 대거 등장’ 등 12개 우수 ESG기업 선정



‘서울컬렉션에 친환경 디자이너 대거 등장’이 2023년 섬유패션 ESG 첫번째 뉴스로 이름을 올렸다.

지속가능패션이니셔티브 (추진위원장 주상호, 이하 ’SFI’)는 지난 한 해 경제지, 전문지 상에 나타난 ESG관련 기사의 빈도와 중요도 등을 분석해 35개 후보 뉴스로 압축하고 SFI 워킹그룹 ESG전문가들의 협의를 거쳐 10대 뉴스를 최종 선정·발표했다.

     

SFI가 선정한 10대 뉴스는 △서울컬렉션에 친환경 디자이너 대거 등장 △12개 우수 ESG기업 사례발표에 업계관심 쏠려 △ESG 공시의무화 2026년 이후로 연기 △빅3 의류벤더기업 활발한 이니셔티브 활동 전개 △자사몰 중고거래로 자원선순환 도모 △효성티앤씨, 친환경 섬유브랜드 ‘리젠’으로 통합 △SFI, 섬유패션업계 최초 ESG 자가진단2.0 개발 △코오롱FnC 서큘러패션 선두주자 △무신사 어스라인 공개 △기업들의 재고의류 기부문화 확산 등이다.

섬유패션업계에 있어 2023년은 ESG도입에 대한 진지한 고찰과 추진을 위한 노력을 본격적으로 시작한 한해였다.

아직 ESG경영 도입에 따른 여러 시행착오를 겪고 있지만 친환경 소재, 지속가능한 생산, 적정생산과 순환경제 구축까지 ESG 도입을 위한 기반 구축에 한걸음씩 다가가고 있음을 부인할 수는 없다.

섬유패션업계의 ESG 10대 뉴스는 다음과 같다.


1. 서울컬렉션에 친환경 디자이너 대거 등장





▶2023 FW 파츠파츠PARTsPARTs 컬렉션



폐의류들이 재활용되지 못하고 소각 또는 매립되는 상황으로 인해 발생하는 이산화탄소의 양은 매년 2100만톤에 이른다.

이에 따라 국내 패션업체들의 환경보호 노력과 활동들이 늘어나면서 서울컬렉션에도 친환경을 표방하는 디자이너들이 대거 등장하기 시작했다.

제로웨이스트를 표방하는 친환경 브랜드 파츠파츠의 임선옥 디자이너는 ‘네오프렌의 신세계’를 주제로 친환경 소재인 네오프렌 단일소재에 멀티 컬러를 적용해 선보이며, 국내 디자이너 브랜드들의 지속가능한 가치를 제시했다.

이상봉 디자이너는 엡손의 친환경 프린팅을 활용해 지속가능한 패션이라는 가치를 추구했으며, 여유와 힐링 이미지를 담은 ‘티백’의 조은애 디자이너, 패션에 IT기술을 입힌 ‘더스튜디오K’의 홍혜진 디자이너, 비건패션의 선두주자 ‘비건타이거’ 양윤아 디자이너도 환경을 화두로 던지며, 주목을 받았다.

이밖에 최경호/송현희 디자이너가 론칭한 ’홀리넘버세븐‘은 ’버려지는 것들에 대한 재해석‘이라는 주제로 수명이 다 된 폐교복에 새로운 디자인을 입혀 선보였으며, 이재민 디자이너가 론칭한 ’엠로프‘는 자르고 버려지는 조각난 폐원단으로 패션소품을 만들어 선보였다.

     

     

2. 12개 우수 ESG기업 사례발표에 업계 관심 쏠려

SFI 추진단은 국내 패션기업들의 ESG 활동을 평가해 부문별 우수패션 기업을 선정하고 사례를 발표하는 ’우수 ESG 패션기업 사례발표회‘를 개최했다.

소비자 설문조사와 워킹그룹 전문가 평가를 통해 선정된 12개 우수 ESG 패션기업들의 사례발표에 업계의 관심이 집중됐으며, 이날 국내 섬유패션업계의 ESG 추진 방향 논의도 함께 이루어졌다.

     

- 지속가능한 소재-BYN블랙야크 - 친환경 공정생산-영원무역 - 적정생산 제품기획-한섬 - 제로 웨이스트-파츠파츠 - 공급망 최적화와 물류효율화-F&F - 친환경 매장과 친환경 포장소재 구현-LF - 리사이클 순환-코오롱FnC - 사회공헌과 지역사회 봉사-패션그룹형지 - 조직문화와 작업환경-휠라코리아 - 동반성장과 공정거래-이랜드월드 패션사업부 - 고객만족과 제품안전-삼성물산 패션부문- 투명경영과 주주 친화적 행보-신세계인터내셔날




12개 우수 ESG 패션기업으로 선정된 각사 대표사진(좌측상단부터 시계방향으로 BYN블랙야크 강태선 회장, 영원무역 성기학 회장, 한섬 김민덕 대표, 파츠파츠 임선옥 대표, F&F 김창수 대표, LF 김상균 대표, 신세계인터내셔날 윌리엄 킴 대표, 삼성물산 패션부문 이준서 부문장, , 이랜드월드 패션사업부 최운식 대표 , 휠라코리아 김지헌 대표, 패션그룹형지 최병오 회장, 코오롱인더스트리 FnC부문 유석진 대표



3. ESG 공시의무화 2026년 이후로 연기

     

금융위원회가 2025년부터 시행하기로 했던 ESG 공시 의무화를 2026년 이후로 1년 이상 연기하기로 결정했다.

미국 등 주요국의 ESG 공시 의무화가 지연된 점과 국내 ESG 공시의 주요한 참고 기준인 IFRS-ISSB(국제지속가능성기준위원회) 공시 기준이 지난 6월에야 확정된 점 그리고 충분한 준비 기간을 확보하기 위한 기업들의 일정 연기 요청 등으로 공시 의무화가 늦춰졌다.

금융위원회가 발표한 세 가지 방향성으로는 1) 주요 국가와 국제기구의 기준을 참조하되 국내 시장과 기업의 특수성을 충분히 고려해 기준을 제정 2) ESG 공시 대상기업의 준비사항을 고려해 단계적으로 도입하되 대형 상장사부터 도입할 것 3) 도입 시기는 주요국 ESG 공시 일정을 고려해 2026년 이후로 연기한다는 것이다.

     

4. 빅3 의류벤더기업 활발한 이니셔티브 활동 전개

섬유패션 부분에서 종합 ESG 대상을 수상한 한세실업은 ‘10% for Good’ 이니셔티브를 통해 전 세계의 다양한 환경, 패션분야 NGO와 기술벤처기업들을 지원하고 있으며, 2025년 이후 의류 생산량의 20% 이상을 업사이클 원부자재로 대체하기 위해 준비 중이다.

모든 이해관계자들의 가치창출에 집중하고 있는 세아상역은 KOICA와 함께 중남미지역에 학교를 설립하는 등 국내외 소외된 이웃을 위한 CSR 활동을 펼치고 있으며, 폐기물 자원화를 통한 적극적인 지속가능경영을 추구하고 있다.

또한, 한솔섬유는 캄보디아 악어보존 이니셔티브를 지원하는 등 다양한 생물다양성 이니셔티브 활동을 전개하고 있으며, UN여성역량강화원칙(WEPs)에 가입해 성평등 문화와 여성역량 강화 지지를 선언했다.

     

5. 자사몰 중고거래로 자원 선순환 도모

패션브랜드들이 자원순환 및 ESG경영을 목표로 중고거래까지 책임지는 추세가 급증하고 있다.

코로나 장기화로 기업의 사회적 책임이 강화되면서 자사 중고제품을 매입해 재판매하는 서비스를 선보이고 있다.

친환경 소재개발이나 공정만큼 중요한 것이 이미 만들어진 제품의 수명을 늘리는 것인데 기업차원에서 ESG를 실천하고 그린슈머를 공략하기 위한 자사 중고거래 서비스는 앞으로 더욱 활성화될 전망된다.

특히, 이러한 중고거래 플랫폼은 유아동복업계가 적극적인데 이는 사용주기가 짧은 유아동복 특성상 중고거래 수요층이 견고하고 지속가능성에 관심이 많은 젊은 주부층이 주요고객이기 때문이다.

키즈편집샵 포레포레는 그린포레를 선보이며 자사브랜드 중고거래에 직접 나섰고 파스텔세상도 수거품목을 확대하고 서비스의 질을 꾸준히 향상시켜 왔다.

코오롱FnC는 코오롱몰 전용 중고마켓 ‘OLO릴레이마켓’을 런칭해 운영하고 있으며, 활성화 속도가 빨라 남성복 등 코오롱FnC가 전개하는 브랜드들을 추가 입점시킬 계획이다.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