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한국섬유개발연구원, 대구·경북지역 2023년 섬유 수출 및 경기전망 발표


대구·경북지역 2023년 섬유수출, 전년비 2.0% 감소한 2,924백만달러 전망


연도별 수출 현황


체감경기 종합지수(BSI)

한국섬유개발연구원(원장 호요승, 이하 ‘섬개연’)은 지난 12월 대구·경북지역 섬유업체(58업체)를 대상으로 실시한 2023년 경기전망 설문조사 결과와 2023년 섬유 수출전망 관련 통계자료를 분석해 업계에 제공했다.


대구·경북지역 2022년 1월~11월 섬유 수출은 코로나19의 진정세로 인한 글로벌 경기회복 및 기저효과 등의 영향으로 전년 동기대비 1.5% 증가한 2,736.6백만달러를 기록했다.


품목별로 살펴보면 섬유원료, 섬유사의 수출은 각각 4.2%, 9.9% 감소했으며, 섬유직물 및 섬유제품은 전년동기 대비 각각 9.2%, 4.3%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대구·경북 지역의 주요 수출품목인 폴리에스터 직물, 니트의 경우 전년동기 대비 각각 21.7%, 12.7% 증가했으나 코로나19 이전인 2019년 동기대비 각각 9.6%, 0.8% 감소한 것으로 조사됐다.


2022년 대구·경북 지역 섬유 수출은 전년 대비 0.1% 증가한 2,984백만달러로 예상된다.


2023년 대구·경북 지역 섬유 수출은 글로벌 경기침체, 지정학적 위험, 고금리 및 고물가 등의 영향으로 2022년 대비 2.0% 감소한 2,924백만달러로 전망됐다.


품목별로 살펴보면 섬유원료, 섬유사의 경우, 친환경 소재 관련해 소재의 수출은 증가하나 환율변동이 지속되고 러·우크라이나 전쟁 장기화의 영향으로 수출이 감소할 것으로 전망됐다.


또, 섬유직물 및 섬유제품의 경우, 글로벌 수요증가 등의 증가요인이 있으나 의류용 소재의 수출 감소 및 국산 섬유의 해외 수요 부진 등의 영향으로 감소할 것으로 예상됐다.


대구·경북지역 섬유업체를 대상으로 조사한 2022년의 체감경기 종합지수(BSI)는 코로나19의 진정세로 인한 내수 및 글로벌 경기회복에도 불구하고 환율변동 및 러-우크라이나 전쟁여파 등으로 전년 대비 하락한 82.8로 조사됐다.


2023년도의 경우 고금리 및 고물가, 글로벌 경기 위축 등의 영향으로 2022년 대비 하락한 80.9로 조사됐다.


2023년 기업경영 기회 요소는 신상품 출시, 신시장 개척, 품질 안정화 등의 순으로 조사된 반면, 2023년 기업경영 위협요소로는 원자재 가격상승에 따른 수급 불안정, 내수 침체,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인한 글로벌 경기둔화, 유가 및 환율 불안정 등이 위협요소로 제시됐다.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