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한국섬유개발연구원 ‘ktdi 창립 40주년 기념식’ 개최

기업과 동반성장하는 미래(Future)와 Vision 2030 발표





한국섬유개발연구원(ktdi, 원장 호요승)이 창립 40주년을 맞아 8월 31일 대구 본원에서 창립 기념식을 개최했다.

내부 임직원 위주로 개최된 이날 행사에는 전․현직 이사와 산업부, 대구시, 경북도 관계자 등 13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40주년 기념 영상 상영, 유공자 표창, Vision 2030 발표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1983년 9월 1일 대구섬유기술진흥원의 개원으로 중소기업 기술지도와 연구개발 및 인력양성의 역할을 본격적으로 수행하기 시작한 이래 1990년 전문생산기술연구소 지정 및 1996년에 한국섬유개발연구원으로 확대 개편하면서 오늘에 이르고 있다.

한국섬유개발연구원은 섬유산업의 지속 가능한 발전과 고부가가치화를 위한 연구개발로 섬유기술을 고도화하고, 다양한 산업의 핵심 소재로 사용되는 섬유 소재를 연계산업으로 확산하는 데 주력하고 있다.

또한, 기업지원 활동으로 업계에 최신기술 및 통계 정보를 제공하는 데 그치지 않고, 섬유산업이 나아가야 할 방향을 제시하기 위해 매월 ‘ktdi월간세미나’를 개최하는 등 기업지원 활성화에 앞장서고 있다.

대구 본원에 구축된 ‘친환경소재개발센터’와 ‘슈퍼섬유개발센터’는 새로운 소재와 기술을 접목한 차별화 섬유제품 개발을 시작으로 섬유산업이 의류 중심에서 산업용으로 다각화하는 계기를 마련했다.

현재 구축되고 있는 ‘작전환경적용실증센터’는 섬유 업계가 국방, 소방, 경찰 등 공공분야로 시장을 확대할 수 있도록 기반을 다질 예정이다.

올해 3월 개원한 영천 분원의 ‘집진필터실증센터’는 대기, 수질, 산업현장 등에 환경을 개선하기 위해 사용되는 필터 소재의 신뢰성 및 기술 확보의 초석을 마련했다.

이날 호요승 한국섬유개발연구원장은 ‘ktdi Vision 2030’을 선포하며, ‘소재 기술 선도로 기업과 동반성장하는 글로벌 리더’를 비전으로 내걸고, 예산규모 1천억원, 연구영역확대(5개 분원), 소재혁신기업 100개사 육성을 통해 지속 가능한 섬유산업 발전에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또 이를 위해 혁신, 협력, 창의, 윤리를 핵심가치로 △초격차 기술 선도, △기업지원 활성화, △글로벌 확대, △내실 경영 추구 등 4가지 전략 방향을 제시했다.

세부 계획으로는 친환경 제품 제조 기술을 확대하고, 지역 섬유산업을 활성화하기 위한 거버넌스를 구축하는 한편, 해외 협력 네트워크 강화로 글로벌 기술 협력을 확대함과 동시에 대구·경북 화섬산지의 해외 수요처를 넓혀 나간다는 방침이다.

특히, 기업의 성장을 지원하는 전문생산기술연구소의 역할 강화로 중소기업의 성장 단계별 전략적 맞춤형 지원을 실시함으로써 기업의 성장 교두보 역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김진일 기자>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