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한국화학섬유협회 – 화섬산업계 당면 현안 대정부 건의


공공기관 섬유제품 국산소재 가점제 등 6대 현안 지원 요청




▶사진, 화학섬유협회




한국화학섬유협회(회장 김치형)는 지난달 19일, 산업부 관계자·화섬업계 회원사 대표가 참석한 가운데, ‘2024 화섬업계 신년인사회’를 개최했다.

     

특히, 이날 신년회에서는 화섬업계의 6대 분야 주요 현안을 골자로 대정부 애로사항을 건의했다.

     

화섬업계가 당면 현안으로 제시, 대정부 건의한 내용은 다음과 같다.

     

우선, ▶공공기관 섬유제품 국산화 확대 및 탄소섬유 산업 육성이다.

     

국방, 경찰, 관공서 사용 (리사이클)섬유제품의 국산소재 사용 확대 및 가점제 적용과 국방용, 항공용, 산업용 국가 프로젝트에 국산 탄소/아라미드섬유 적용을 요청했다.

     

▶중국, 베트남 발, 저가 덤핑 수입사에 대한 무역구제 조치 필요성도 제기했다.

     

수입사의 경우, 2023년 262천 톤이던 물량이 2023년 316천 톤으로 21% 증가했으며, 이 가운데 중국산이 207천 톤에서 260천 톤으로 26% 증가했으며, 중국산 POY는 100% 증가했다.

     

지난해 저가 중국산 수입을 방지하기 위해 POY 반덤핑관세 부과 신청을 했지만, 제조업체인 성안합섬이 수입회사로 전환하면서 철회된 바 있다.

     

저가 PF 수입의 증가로 말미암아 국내 산업 피해 및 폐업이 가속화되고 있으며, 국내 소재 공급망 붕괴 시 수급 및 가격 결정권 상실로 인한 피해가 우려되고 있음을 강조했다.

     

▶자금 지원, 서한, 공청회 참석, 과도한 규제 남발 완화 요청 등 수출국의 반덤핑/ 세이프가드 규제 확대 대응을 위한 정부지원의 확대도 요청했다.

     

터키 PF 규제 시 산업 피해율(1% 추정)과 덤핑률(8%) 중 작은 것을 선택하는 ‘Lesser Duty Rule(최소부과원칙)’을 적용하지 않고, 덤핑률대로 반덤핑관세를 부과해 주요 수출국인 터키 수출 감소의 원인으로 작용함에 따라, 23년간 지속되고 있는 터키의 PSF 반덤핑 규제 종료 지원을 건의했다.

     

▶또, 물류 선복 확보 및 운임 안정화, 이자율 인하로 수출 경쟁력을 제고할 수 있도록 요청했다.

     

물류비의 경우, 지정학적 갈등과 수에즈 운하 사태로 최근 선복 부족 및 해상운임 상승 심화에 따라 유럽 거래처들의 국내 오더 감량 확대 및 구매 연기가 지속되고 있음에 따라 부산항 컨테이너 입항 제한(CY 비용 부담 증가)을 완화해 줄 것을 건의했다.

     

이와 함께, 글로벌 경기침체와 수요 부족으로 수익성이 악화되고 있으며, 이자율이 높아 차입금 운용에 있어서 비용 부담이 증가하는 등 기업 운영에 고비를 맞고 있음에 따라 이자율 인하를 요청했다.

     

▶탄소 다배출 화섬산업계의 탄소중립 대응을 위한 지원도 제시했다.

     

섬유업종 배출권 거래제 배출량의 90% 이상인 화섬업계의 온실가스 저감 및 탄소중립 대응을 위한 정책적 지원과 저감 기술 발굴·지원해 줄 것을 요청했다.

     

▶이 밖에 LNG 및 저력 시장 교란으로 원가/수출 경쟁력이 약화됨에 따라 LNG 및 전력 가격 안정화를 위한 원사 업체 지원도 건의했다.

     

LNG 단가의 경우, 2023년 3분기 기준, LNG 직도입 회사는 915원~1,073원/kg 수준으로 구매하는 데 반해, 한국가스공사는 1,194원/kg 수준으로 국내 기업들은 국제 시세 대비 20% 높은 가격으로 LNG를 구매해야 하는 입장이라며, 수출/원가경쟁력 하락이 지속되고 있다고 밝혔다.

     

전력 단가 또한 LNG 가격 하락 추세에 따라 한전의 전력 구입 단가는 2023년 11월 109원/kWh까지 내려왔으나 4분기 판매요금을 큰 폭으로 인상했다며, 한전의 누적적자를 줄이는 시도에서 해당 기간 전력 다소비 업종인 화섬사의 경쟁력이 해외 경쟁사에 비해 크게 떨어진 상황이라고 전했다.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