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행안부, 2023 대한민국 안전기술대상 및 재난안전 연구개발대상 선정·시상


현대모비스㈜ ‘엠브레인(M.Brain)’ 대한민국 안전기술대상 대통령상

㈜라지 ‘전기차 질식소화포’로 ‘재난안전 연구개발 대상’ 최우수상





행정안전부(장관 이상민)는 ‘2023년 대한민국 안전기술대상’과 ‘2023년 재난안전 연구개발대상’ 수상작으로 재난안전관리 분야 우수 안전기술·제품 8점과 우수 연구개발성과 17점을 각각 선정했다.

이번 수상작에 대한 시상식은 9월 13일, 일산 킨텍스에서 개최되는 ‘2023년 대한민국 안전산업박람회’ 개막식에서 진행됐다.

먼저, ‘대한민국 안전기술대상’은 재난안전산업의 경쟁력 제고를 위해 2015년부터 우수한 첨단 안전기술이나 제품에 대해 선정·시상하고 있다.

올해는 지난 4월부터 40일간의 공모를 거쳐 총 60건이 접수되었고, 서면심사, 현장심사, 국민심사와 발표심사를 거쳐 대통령상 1점, 국무총리상 1점과 행정안전부장관상 6점 등 총 8점을 최종 선정했다.

대통령상은 현대모비스㈜의 ‘엠브레인(M.Brain)’, 국무총리상은 ㈜아세아방재의 ‘장애인과 함께 쓰는 유니버설 디자인(UD)이 적용된 무동력 승강식 피난기’, 행안부장관상은 차량 화재 예방, 사면붕괴 피해예방 등 국민의 일상생활과 산업현장에 활용되는 6개의 우수 안전기술·제품이 선정됐다.

한편, ‘재난안전 연구개발 대상’은 연구자의 자긍심을 높이고 재난안전기술 개발을 촉진하기 위해 2019년부터 추진해 온 우수한 재난·안전 분야 연구·개발 성과에 대한 시상도 마련된다.

올해는 2022년 재난안전관리 분야 연구개발 성과 중 중앙·지자체·연구기관 등에서 추천한 36건에 대해 외부위원으로 구성된 위원회의 평가를 거쳐 최우수상(국무총리상) 1점, 우수상(행정안전부장관상) 6점, 장려상 10점 등 총 17건을 선정했으며, 소정의 포상금도 함께 지급한다.

최우수상(국무총리상)에는 ㈜라지 김늘새롬 연구소장의 ‘전기차 화재대응 고내열 원단 및 재봉사 적용 질식소화포’가 선정됐다.

이 제품은 1400℃ 이상에서도 우수한 내화 특성을 가지고 있는 제품으로, 30회 이상 반복 소화가 가능한 활용도가 높은 자동차 화재 대응 소방 담요이다.

또, 우수상(행안부장관상)은 ▴빅데이터 기반 양간지풍 도시산불방재 기술개발(강원대학교 김병식 교수), ▴인공지능 핵심기술을 통한 공공 CCTV 활용 시민안전 실증 및 사업화(한국전자통신연구원 배유석 책임연구원), ▴빗물 배수관 실시간 유량 감시를 통한 도시침수 예보시스템 구축 기반 확보(자인테크놀로지(주) 신민철 대표이사) 등 총 6점이 선정됐다.

장려상에는 ▴지하시설 복합재난으로부터 지속가능한 사회구현을 위한 재난안전 디지털트윈 플랫폼(한국전자통신연구원 정우석), ▴119 인공지능 골든타임 사수 신고접수(㈜위니텍 정병호), ▴수환경내 화학물질 현장 처리장치 개발(㈜동명엔터프라이즈 윤현식) 등 총 10점이 선정됐다.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