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2023 패패부산(부산국제신발섬유패션전시회)’ 지속성장 가능성에 빨간불


국내 유일 신발·섬유·패션 브랜드 복합전시회, ‘총체적 난국’ 냉혹한 평가




부산시는 지난 13일부터 3일간, 벡스코 제1전시장에서 ‘2023 부산국제신발섬유패션전시회(2023 패패부산, Passion & Fashion)’를 개최했다.

부산시가 주최하고 (재)부산테크노파크(총괄), 한국산업용섬유협회, 부산섬유패션산업연합회, 부산패션섬유산업사업협동조합이 공동 주관한 행사로 382개사, 350부스 규모로 마련됐다.

신발, 섬유, 패션을 주요 콘텐츠로 스타일·컬쳐관, 메디·스포츠관, 트렌드· 퓨쳐관, 스토어관, 특별소싱관 등 5개 테마관으로 전시관을 운영했으며, 비즈니스 상담회, 인더스트리 트렌드 세미나를 동시에 진행했다.

특히, 패패 스트리트 컬쳐쇼를 포함한 B2C 관련 6개 행사, 패패 글로벌 비즈니스 페어를 포함한 B2B 관련 7개 행사, 한국신발디자인어워드를 포함한 5개 공모전 등 총 18개에 이르는 부대행사를 운용했다.

‘국내 유일의 중소 신발, 섬유, 패션 브랜드 복합전시회’로 ‘진정성 있는 작은 브랜드 성장에 주목, 패션문화와 비즈니스 콘텐츠가 공존하는 축제’를 지향한 ‘2023 패패부산’.

올해 31주년을 맞은 ‘패패부산’은 ‘새로운 40주년을 향한 출발점에서 산업환경과 향후 정체성 등 다각도의 분석을 통해 새로운 비전을 마련하고 올해부터 변화를 시도한다’며, 이번 행사를 개최했다.

하지만, 결과는 지속가능성과 정체성 확립의 심각성을 더하며, ‘총체적 난국’이라는 평가가 이어지며, 위기 상황을 맞고 있다.

산업용 섬유소재, 패션의류, 패션 및 신발 소재기업 등 현저하게 줄어든 전시 출품기업을 대신해 기관·단체 공동부스로 채워졌다.

5개 테마관으로 구성했지만, 상당수가 부대행사 공동관으로 구성됨은 물론, 출품 참여기업 부족에 따라 부스 공간 곳곳을 짜깁고, 채워 넣는 분위기가 연출됐다.

기존, 벡스코 전시장을 활용해 동시 개최되던 패션행사가 부산패션비즈센터로 옮겨 진행된 이유도 있었겠지만, 관객 동원에서도 실패했다.

행사 관련, 출품기업 유치에서 행사 홍보에 이르기까지 주최·주관 단체들의 ‘각개전투’ 대응과 홍보 부족도 한몫했다.

행사를 주최·주관한 기관·단체의 전시회 개최 공식 홍보자료는 행사 이틀 전에 배포한 부산시 언론 보도자료가 유일했다.

부산지역 관계자는 “이번 행사는 전시회 전반을 관장하는 총괄주관기관(부산테크노파크)의 변경과 공동 주관 기관·단체 간 협력 부족 상황이 빚어낸 결과”라며, “정체성 확립과 지속가능한 전시회를 목표로 존·폐 위기의 패패부산을 심각한 수준에서 평가하고, 대응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전시장을 찾은 업계 관계자는 “패패부산은 ‘국제’ 타이틀을 내걸고 있지만, 부산지역 대상의 지엽적 행사로 크게 위축됐으며, 이 또한 지역의 신발, 섬유(패션쇼재&산업용), 패션기업들조차 전시참가를 꺼리는 행사로 평가받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부산만의 정체성과 스토리를 담을 수 있는 특화된 전시행사로 선택과 집중이 필요한 상황이며, 이도 저도 아닌 플리마켓 수준의 패패부산이 막다른 골목에 처했음을 확인할 수 있었다”고 전했다.

매년 전시회에 참가했던 기업들의 전시회 불참과 이유를 들어봤다.

“30년 전통을 내세우지만, 정체성이 갈수록 모호해지고, 소싱 기반의 비즈니스 상담회를 기대할 수 없었다”, “산업용소재, 신발소재 등 특성화된 전시회로 거듭나지 않으면 전시출품 계획은 없다”, “전시 출품기업과 전시장 방문객 입장에서 많은 고민이 따르지 못한 전시회로 판단, 참가하지 않고 있다”며, 냉혹한 평가를 내렸다.

앞서 부산시는 사전 보도자료를 통해 “패패부산의 미래 40주년을 향해 새로운 비전을 내걸고 개최되는 첫 전시회”라며, “진정성 있는 작은 브랜드의 지속가능한 성장과 중소 신발·패션산업의 성장을 동시에 이끄는 혁신의 장으로 패패부산이 나아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전시 출품기업, 전시 관람객, 언론매체가 찾지 않는 ‘패패부산’.

‘패패부산’을 주최·주관한 기관·단체들의 혁신역량을 기대해 본다.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