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34주년 맞은 ‘2023 대구컬렉션(DGC)’ 폐막


국내·외 브랜드 3일간 총 9회 런웨이 무대




대구광역시가 주최하고, 대구경북패션사업협동조합이 주관한 ‘2023 제34회 대구컬렉션’이 지난 10월 11일부터 13일까지 3일간, 산격동 패션디자인개발지원센터(FXCO)에서 총 9회의 런웨이로 진행됐다.

올해로 34년째를 맞은 대구컬렉션은 지역 패션 디자이너 브랜드 6개사의 단독 및 연합쇼와 글로컬 네트워킹 강화 일환으로 서울, 경기 및 중국, 일본을 대표하는 해외 디자이너를 초청한 가운데, 2024 S/S 트렌드를 제시했다.

컬렉션 첫날, 섬유·패션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구정일꾸띄르(구정일 대표)의 오프닝 패션쇼 시작으로 최복호(최복호 대표), 카키바이(남은영)&에스터로브(김준우) 의연합쇼로 일정을 소화했다.

▶구정일꾸띄르는 이번 컬렉션에서 ‘시간이 새겨진 돌’을 주제로 남·녀 듀엣 현대무용 퍼포먼스를 접목, 시간 속에 존재해온 돌이 파도, 비, 바람, 모래들이 스쳐 간 흔적들에 의해 텍스쳐를 새기고, 그 색과 결들을 재해석해 직선의 대담한 아우터부터 견고한 테일러링 작업으로 단단함과 곡선의 우아함이 느껴지는 실루엣을 표현했다.

▶50주년을 맞이한 지역 대표 디자이너인 ㈜씨앤보코의 최복호 디자이너는 ‘50년의 여정, 그리고 다시 시작’을 컨셉으로 폐PET병 재활용한 소재를 한국적인 모티브 디테일로 완성한 ‘패션의 지속 가능성’, 인플루언서 박세정과 모델테이너 하나령의 협업을 통해 한류의 새로운 이미지를 제시한 ‘한류 연계 협업’을 테마로 선보였다.

▶지역 중견 디자이너 브랜드인 카키바이(남은령)와 에스터로브(김준우)는 연합쇼로 런웨이 무대에 섰다.

카키바이는 폭 넓은 연령층을 타깃으로 희소 가치성을 부여하는 세미 꾸띄르 제작을 통해 하이 컬리티 여성복을 지향한다.

이번 컬렉션에서는 궁중예복에 사용된 한국적인 전통문양 모티브를 현대복식에 믹스매치한 세미 꾸띄르 룩과 경복궁의 정원을 옮겨 놓은 듯한 배경의 무대 컨셉을 선보였다.

▶에스터로브는 ‘Old money Resort Look’을 컨셉으로 소재와 컬러, 디테일 다양화로 누구나 소화 할수 있는 편한 디자인을 제시했다.

이번 컬렉션에서 악세사리는 사진을 이용해 회화적인 작품을 만들어내는 김시종 작가의 작품으로 제작했으며, 런웨이에 서는 모델 중 아시아 전역에서 유명모델로 활동했으나 불의의 사고로 척수 손상을 입어 하반신 영구판정을 받았던 최태건 모델의 피나는 노력으로 완쾌해 다시 첫 런웨이를 걷는 감동의 무대를 선보였다.

▶경기지역 초청 디자이너인 뉴웨이브보이즈(New Wave Boys)는 뉴웨이브보이즈 컬렉션 라인인 ‘RARE’, 패션 트렌드와 컬렉션의 컨셉이 어우러지는 중간 라인인 ‘MEDIUM’, 대중들에게 쉽게 다가갈 수 있는 라인인 ‘WELL-DONE’ 등 디자인의 난이도와 가격대에 따른 세 가지의 라인 운영하고 있다.

이번 컬렉션에서는 여성복 중심의 작품을 선보였다.

▶중국 대련 초청디자이너(LOLO, WANDA WANG, SUDII) 3개 브랜드는 연합 형식의 패션쇼 무대를 섰다.

인간과 자연, 영성과 사고를 브랜드의 핵심으로 구성하면서 탄생, 도시 여성에게 더 많은 비즈니스 선택권을 제공하는 것을 목표로 ‘독특한 현대 미학 재해석’을 주제로 작품을 제시했다.

▶지역 디자이너인 엘바이엘은 현대무용과 콜라보로 진행, 환경과 평화에 관한 메세지를 담은 2024 SS 의상을 무대에 올렸다.

리사이클 및 트위드 원단으로 엘바이엘의 클래식하면서도 로맨틱한 여성스러움을 통해 평화와 공존, 블랙을 기본으로 오렌지, 그린의 경쾌한 컬러감을 강조해 희망찬 생명력을 표현했다.

▶일본 간사이협회 추천 유타세토가와(YUTASETOGAWA) 디자이너는 지속가능성이 뛰어나며, 패션성이 강조된 의류를 대중에게 제시하고 있다.

제로 웨이스트(zero-waste) 패턴 컷팅 기술과 업-사이클 및 데드-스톡 원단 (dead stock fabric)을 사용한 컬렉션을 선보였다.

▶전통 오뜨 꾸띄르를 지향하는 이노센스 천상두 디자이너는 과거 어머니 옷장에 대한 기억에서 영감을 받아 레트로의 현대적인 재해석으로 미래 지향적인 트렌드 컨셉을 제시하는 의상을 선보였다.

▶서울 초청 디자이너인 라이 이청청 디자이너는 브랜드의 시그니처인 믹스 앤 매치를 기반으로 다양한 요소들 간 조합을 통해 새로운 2023년의 PLUR(Peace, Love, Unity, Respect)를 표현했다.

섬세한 디테일과 패턴의 조화로 라이만의 아이덴티티를 강조한 디자인, 테디베어 뮤지엄과 콜라보로 감성적이고 위트 넘치는 다양한 룩을 선사했으며, 쇼쉬드라팡과 슈즈 콜라보로 스타일링의 완성도를 높였다.

한편, 이번 대구컬렉션을 주관한 대구경북패션사업협동조합은 지역 로컬 행사의 한계성을 탈피, 글로벌 홍보 마케팅을 강화하기 위해 컬렉션 이미지를 게티이미지(gettyimages.com)를 통해 전 세계 언론 매체 대상의 EDITORIAL 보도사진용으로 공유·활용할 수 있도록 했다.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