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KTDI, 대구·경북지역 4월 섬유수출 실적 발표

소비시장 침체·에너지 코스트 증가, 오더 대응력 약화

전년 동월 대비 18.0% 감소한 219.6백만$ 수출 기록


▶대구·경북 월별 섬유수출 추이

한국섬유개발연구원과 대구경북섬유산업연합회는 대구·경북지역 4월 섬유산업 수출 관련 통계자료를 분석·발표했다.


대구·경북지역의 4월 섬유 수출은 高환율 영향이 수출에 긍정적인 요인으로 작용했지만 세계 소비시장 침체 및 국내 에너지 가격 상승에 따른 코스트 증가와 오더 대응력 약화 등의 요인으로 전년동월 대비 18.0% 감소한 219.6백만$를 기록했다.


품목별로 살펴보면 섬유직물은 118.0백만$, 섬유원료 44.3백만$, 섬유제품 17.2백만$, 섬유사는 40.0백만$를 수출해 전년 동월 대비 각각 15.7%, 3.4%, 8.9%, 36.5% 감소한 것으로 조사됐다.


지역의 주요 수출품목인 폴리에스터 직물은 전년 동월대비 10.6% 증가한 47.8백만$ 수출을 달성한 반면, 니트는 전년 동월 대비 39.6% 감소한 15.4백만 달러를 나타냈다.


이는 코로나19 발생 이전인 2019년 4월과 비교해 폴리에스터 직물은 8.7% 감소, 니트는 37.7% 감소한 것으로 파악됐다.


주요국별 섬유 수출을 살펴보면 전년 동월 대비 미국(-28.4%), 튀르키예(-27.2%), 베트남(-25.5%), 중국(-23.5%) 등 전반적으로 감소한 것으로 조사됐다.


지역 섬유업체의 수출액은 세계 소비시장 침체 및 국내 에너지 가격 상승과 오더 대응 약화 등의 요인으로 전년 동월 대비 18.0% 감소한 219.6백만$로 조사됐다.


반면, 지역 주력 수출품목인 폴리에스터 직물은 전년 동월 대비 10.6% 증가했으며, 2023년 들어 전년 동월 대비 꾸준한 증가추세(1월:8.2%↑, 2월:20.0%↑, 3월:5.9%↑, 4월:10.6%↑)를 보이고 있다.


한국섬유개발연구원 관계자는 “2023년 들어 지역 주력 수출품목인 폴리에스터 직물은 지속적인 증가세를 보이고 있으나 니트류 등 전반적인 감소세가 지속됨에 따라 민간과 정부·지자체 협력을 통한 대응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