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extile Lab’ 지원센터 오픈

섬수협, 소재기획 인프라 확충

디지털 텍스타일 대한

비즈니스 활성화 목표




한국섬유수출입협회(회장 민은기, 이하 섬수협)은 산업통상자원부 섬유패션활성화기반마련사업의 일환으로 수행하고 있는 ‘디지털 텍스타일 제조공정 기술지원 사업’을 통해 지난 9일, 삼성동 섬유센터 2층에 텍스타일 디지털화 지원센터 ‘Ktextile Lab’의 문을 열었다.


텍스타일 디지털화 지원센터 ‘Ktextile Lab’(이하 ‘Ktextile Lab’)은 섬유소재의 디지털 DB화 장비 및 소프트웨어를 공동사용할 수 있게 조성된 공간으로서, 국내 섬유소재 중소기업 대상으로 텍스타일 디지털 DB화 지원, 디지털 DB활용 소재기획 · 마케팅 방안 제공 등 급변하는 산업 패러다임 대응 지원과 글로벌 경쟁력 강화를 위해 구축되었다.


최근 글로벌 패션산업 내에서 디자인 작업 및 샘플 제작이 디지털 프로그램을 통한 가상시스템으로 전환되면서, 섬유소재의 정확한 3D모델링 구현과 3D시뮬레이션을 통한 소재기획 인프라 확보가 절실해지고 있다.


이 시기에 중소 섬유패션 기업에 부족한 섬유소재 3D시뮬레이션 및 3D모델링 관련 전문인력과 설비를 공동으로 활용할 수 있는 지원센터 운영으로 점점 확대되고 있는 글로벌 바이어의 디지털 물성 정보 요구에 대응하고 마케팅 영역으로 확대시킬 수 있는 기업지원을 강화해 나갈 예정이다.


‘Ktextile Lab’은 디지털화 과정의 주요 장비들이 구비되어 있다.


’텍스타일 물성측정‘ 장비로 TSA, CLO물성측정키트가 있으며, ’텍스타일 스캐닝‘ 장비로 VIZOO3D, Adobe Fabric Scan Device가 구비되어 텍스타일의 이미지 스캔이 가능하고,장비별 즉각적인 비교가 가능하다.


또한 3D 패션디자인 소프트웨어 ’CLO’ 소프트웨어를 통해 앞서 스캔한 텍스타일의 적용 및 렌더화면을 통해 가상으로 착장을 확인할 수 있어 텍스타일 디지털화의 전 프로세스를 직접 체험해볼 수 있다.


특히, 디지털 텍스타일의 드레이프성을 결정 짓는 인장강도, 신도, 굽힘강성, 전단특성, 두께, 중량 등의 물성을 즉시적으로 측정할 수 있어, 3D 프로그램 활용 기업의 주력 아이템을 중심으로 디지털 물성정보를 축적하여 DB화할 예정이다.


섬수협은 “소재기업들의 자율적인 공동장비 활용을 통한 원활한 섬유소재 디지털화와 더불어, 센터를 방문하는 수요기업 및 소재기업을 대상으로 체험과 인식제고를 통해 디지털 텍스타일에 대한 비즈니스 활성화를 목표로 지속적으로 아이디어를 발굴하고 지원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관련사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