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SFI, 에코그램 - FS이노베이션과 업무협약 체결


디지털제품여권(DPP) 컨소시엄 구성 위한 3자 협력

국내 최초 섬유패션 에코디자인 인덱스도 발표




▶디지털제품여권 컨소시엄 구성 위한 업무협약을 맺은 (왼쪽부터) 주식회사 에코그램 장형욱 대표, 지속가능패션이니셔티브 주상호 추진위원장, FS이노베이션 조익래 대표



지속가능패션이니셔티브 (이하 ’SFI’)는 섬유패션 분야의 디지털제품 여권 개발 및 운영을 위한 컨소시엄 구성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국내 최초로 섬유패션 에코디자인 인덱스를 발표했다.


3월 19일, aT센터 Seoul TEX & TECH 전시장에서 진행된 이번 협약식에는 SFI 대표인 주상호 추진위원장과 ‘에코그램’ 장형욱 대표 그리고 ‘FS이노베이션’ 조익래 대표를 비롯해 섬유패션업계 관계자 100여 명이 참석했다.


디지털제품여권(Digital Product Passsport)는 제품의 공급망 정보와 지속가능 순환정보를 한눈에 파악할 수 있도록 QR코드 등의 전자표식에 담아 라벨로 제품에 부착하는 제도로 EU의 경우 2026년부터 역내 판매되는 모든 패션의류에 부착하도록 의무화됐다.


이번 업무협약은 SFI의 섬유패션 ESG 가이드라인과 디지털제품여권 구현기술, 에코그램의 패션유통 네트워크와 솔루션 그리고 FS이노베이션의 친환경 소재와 이온염색 기술을 결합해 시너지를 창출하기 위해 체결했으며, 지속가능 순환정보인 에코디자인 인덱스를 QR 형태의 라벨에 담아 온라인 플랫폼인 에코그램(ECOg) 입점업체 제품에 부착·시행할 예정이다.


국내 최초 섬유패션 ESG 가이드 라인과 ESG 자가진단 프로그램을 개발해 섬유패션 ESG 표준 제공기관으로 역할을 수행해 오고 있는 SFI는 이미 지난달 국내 실정에 맞는 SFI 에코디자인 인덱스를 개발하였으며, 이를 이번 사업에 활용키로 했다.


이번 발표된 SFI 에코디자인 인덱스는 유럽 에코디자인 규정에 해당되는 요소들에 SFI 섬유패션 가이드라인 환경기준을 적용시켜 국내 섬유패션업계의 자율적 에코디자인 관리기반을 구축하고 에코디자인 규정을 통한 순환경제로의 촉진과 시장 우위 선점 기반을 마련하기 위해 제정됐다,


새로운 소비트렌드에 동참해 환경보호, 동물복지 등 친환경 제품을 전문적으로 판매하는 ‘에코그램 (ECOg)’은 60여개 이상 다양한 패션 카테고리가 입점한 국내 대표 친환경 커머스 플랫폼으로 성장하고 있으며, 다양한 소비자 니즈 충족을 위해 최근 자사 패션 브랜드 ‘DEAR LIFE’를 런칭하기도 했다.


FS이노베이션은 탄소배출 저감과 함께 에너지와 물의 사용이 60~70% 절감되는 혁신적인 바르는 이온염색 기술을 보유한 회사로 염색양 조절이나 부분염색 등을 통해 친환경 소재개발을 지속해 오고 있다.


주상호 SFI 추진위원장은 “이미 EU는 지속가능한 순환섬유 전략을 통해 DPP 시행을 준비해오고 있는데 그것은 DPP가 기업의 ESG 이행 여부를 확인하는 가장 강력한 도구가 될 수 있음을 오래전부터 인식하고 있었기 때문이다”며, “이제는 우리도 DPP 구현기술과 함께 에코디자인 규정이나 데이터 표준양식 등의 준비를 서둘러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Sustainable Fashion Initiative (SFI) : 지속가능패션이니셔티브는 섬유패션산업의 ESG생태계 기반 구축을 위해 섬유패션 ESG전문가들을 중심으로 설립됐다. 현재 섬유패션 특화 ESG가이드라인 개발, 섬유패션 ESG자가진단 운영, ESG교육컨설팅, 환경친화적 의류디자인 인덱스 및 DPP개발 등 여러 활동을 진행중이다.

댓글


댓글 작성이 차단되었습니다.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