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YETEC연구원, ‘2021 PIS’ 프리미엄 패션소재 제안


대구섬유염색클러스터(DTDC) 통해

감성·기능성·지속가능 소재 선보여


다이텍연구원(원장 최진환)은 지난 9월 1일부터 3일까지 개최된 ‘PIS 2021’에 산업통상자원부 ‘섬유패션활성화 기반마련 사업’으로 추진하고 있는 ‘프리미엄 패션소재 시제품 제작 및 사업화 지원 사업’ 및 ‘친환경 제조공정을 갖춘 그린&클린 팩토리 전환 지원 사업’의 성과물을 중심으로 전시·참가했다.


특히, 대구광역시, 대구염색산업단지관리공단(이사장 김이진)의 후원으로 ‘대구 프리미엄 텍스타일 공동관’ 및 ‘대구 섬유 염색 클러스터(DTDC) 친환경 섬유 공동관’을 구성, 지역 섬유제조기업들의 섬유제품을 홍보하는 한편, 비즈니스 활성화를 도모했다.


‘대구 프리미엄 텍스타일 공동관은 지역 프리미엄 패션소재 기업 15개사의 글로벌 수요처 요구 반영 고감성·기능성·지속가능 소재 및 이를 응용한 패션의류 시제품 등을 전시했다.


전시 제품들은 지속가능성을 기반으로 감성과 코로나 팬데믹 시대에 요구되는 기능성을 강조한 제품들로 Recycle 소재와 Bio-recycle PU를 적용한 친환경 아웃도어 소재, 생분해 원사를 적용한 기능성 소재, 식물추출염료를 적용한 Recycled Nylon 신축 천연염색 및 천연 DTP 소재, 버려지는 커피 찌꺼기를 활용한 Recycled Nylon coffee-dyeing 소재, Acetate & Linen/Rayon 고감성 소재, Recycle 항균 고신축 Easy Lounge-wear 소재 등이 전시됐다.


또, 수주상담회와 연계한 ‘대구 섬유 염색 클러스터(DTDC) 친환경 섬유 공동관’을 구성해 지역 수혜기업 10개사에서 생산된 친환경 섬유제품을 전시, 지속가능 섬유 비즈니스 활성화를 도모했다.


다이텍연구원은 지난 3월 2021년 산업통상자원부 ‘섬유패션활성화기반마련사업’의 일환으로 추진하고 있는 ‘프리미엄 패션소재 시제품 제작 및 사업화 지원 사업’의 2세부 주관으로 선정되어 프리미엄 패션소재 시제품 제작(23개사) 및 사업화 지원, 제조 현장 기술닥터 애로 지원(30개사)을 도모하고 있다.


또한 ‘친환경 제조공정을 갖춘 그린 & 클린 팩토리 전환 지원 사업’의 주관기관으로 선정되어 섬유 제조공정 오염 저감·방지/자원 절감/신재생 에너지 시설 등의 클린 팩토리 구축(8개사) 및 국내외 환경규제 대응 컨설팅/지속가능 섬유 인증 지원(41개사)를 지원해 고부가가치 아이템 전환을 통한 섬유소재산업의 글로벌 경쟁력 강화를 꾀하고 있다.


<김진일 기자>


관련사 홈페이지 바로가기